일본의 장마, 츠유 : 도대체 이 꿉꿉한 계절은 언제쯤 끝나는 거야?

  • LIVE AND WORK
  • 뉴스
  • 추천
  • 오늘 같이 하늘에 구멍이라도 뚫린 듯 쏟아붓다가 언제 그랬냐는 듯 그쳐버리는, 온 몸을 끈적하게 휘감는 습도와 젖어있는 바닥만이 방금 비가 쏟아졌음을 증명하는 날씨가 바로 장마다. 하루에도 열두번씩 변하는 하늘의 변덕에 빨래도 제대로 할 수가 없다. 오늘은 이 죽일 놈의 날씨에 대해 얘기해보자.

    장마란?

    흔히 말하는 장마란 음력 5~6월에 길게 내리는 비를 일컫는 것으로, 양력으로는 6-7월쯤 되겠다. 여름철의 날씨를 좌우하는 북태평양 고기압은 겨울 동안 하와이 쪽으로 물러나있다가 여름이 가까워지면서 우리나라 쪽으로 다가온다. 6월에 접어들면, 대륙 고기압의 세력이 약화되고 이동성 고기압이 잘 나타나지 않으며 오호츠크해 방면으로부터 동해 쪽으로 고기압이 뻗어 나오기 시작한다. 오호츠크해 고기압은 겨울 동안 얼어있던 바다가 녹으며 생기는 냉기를 가지고 있기에 차고 습한 고기압이다. 북태평양 고기압은 따뜻함을 지니고 있으므로 오호츠크해 고기압과 북태평양 고기압은 온도차가 상당히 크다. 이에 두 고기압 사이에는 뚜렷한 전선이 생긴다. 두 공기덩어리의 성질 차이가 크면 클수록 전선은 강화되면서, 비나 폭풍우, 뇌우, 강풍을 동반하는 악기상 현상이 발생한다. 오호츠크해 고기압과 북태평양 고기압이 “기싸움”을 하면서 생기는 전선이 우리나라 장마의 시작이다.
    이 두 공기덩어리의 힘은 엇비슷하기에 쉽게 결론이 나지 않아, 이동이 쉽지 않아 머무르는 성질을 띄게 된다. 이 전선을 따라 저기압이 서에서 동으로 이동하며 6월 말경부터 8월 초까지 장마전선을 만들어 내는 것이다.

    일본의 장마

    일본은 지리적인 이유로, 우리와 같은 장마의 영향을 받으나 그 시기가 조금 이르다. 일본의 장마는 츠유(梅雨_つゆ) 혹은 바이우(ばいう)라고 불리는데, 이에 연관되는 단어로는 츠유이리(梅雨入り_つゆいり), 츠유아케(梅雨明け_つゆあけ)가 있겠다. 츠유이리는 두 가지 뜻이 있는데, 그중 하나는 말 그대로 장마의 시작이고, 다른 하나는 장마 그 자체를 뜻한다. 그래서, 츠유이리라는 말을 들었을 때 앞 뒷말을 잘 이해해야 문맥을 파악할 수 있다. 츠유아케는 장마가 걷힘을 뜻한다.
    일본 기상청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관동의 츠유이리는 6월 8일, 츠유아케는 7월 21일이며, 오사카의 츠유이리는 6월 5일, 츠유아케는 7월 18일이라고 한다.

    우리나라와의 차이점


    장마철에는 우리나라도 꿉꿉하지만, 일본은 지옥이다. 비가 내리고 있지 않음에도 습도 100%를 기록할 수 있는 나라다. 습도가 낮은 날에도 70%를 웃돌며, 덥다고 느끼지 않아도 땀이 흐르는 기현상을 발견할 수 있다. 에어컨이나 제습기로 제습을 하지 않으면, 멀쩡하던 교과서 – 종이가 축축해지기도 한다. 비가 올 때에는 밤 낮의 일교차가 무척이나 커 낮에는 반팔로 충분하지만, 저녁에는 끈적거리더라도 얇은 겉옷을 입는 것이 좋다. 땀을 흘리다가도 감기에 걸려버리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으니 말이다.
    반대로, 수국이나 창포등 꽃을 감상하기 제일 좋은 시기이기도 하니, 비가 잔잔하게 내리는 날, 우산을 들고 고즈넉한 화원을 도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장마와 태풍

    장마가 끝나고 나면 흔히 태풍이 쳐들어와서 태풍과 장마를 구분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생각보다 제법 많다. 태풍은 태풍의 눈 부근 최대 풍속이 초속 17m 이상의 강한 폭풍우를 동반하는 열대성 저기압을 이른다. 흔히 해수면 온도가 27도 이상인 열대 해역에서 일반적으로 발생하며, 수명은 발생부터 소멸까지 7일~10일 정도 소요된다고 한다.
    태풍은 발생지역에 따라 서로 다른 이름으로 불리는데, 현재는 3개의 이름으로 불리고 있으나 원래는 4개였다.
    태풍(Typhoon) : 북서태평양에서 발생하여 동아시아, 동남아시아에 영향을 주는 것. 우리나라도 일본도 태풍의 영향권에 있다.
    허리케인(Hurricane) : 북대서양, 카리브해, 멕시코만, 북태평양 동부에서 발생하며 북아메리카, 중앙아메리카에 영향을 끼친다.
    사이클론(Cyclone) : 인도양, 아라비아해, 뱅골만 등에서 발생하는 열대성 저기압이다.
    윌리윌리(Willy-Willy) : 호주 부근 남태평양에서 발생하는 열대성 저기압을 칭했으나 최근에는 사이클론으로 통용되고 있다.


    꿉꿉한 날씨에 습도계가 최고치를 가리킬만큼 끈적이는 날씨에는 빨래를 말려도 쉰 냄새가 나기도 하고 잘 마르질 않으니 제일 좋은 방법은 건조기를 사용하는 것이다. 집에서 건조기를 사용하기에는 전기세가 부담스럽다면, 혹은 건조기가 충분하지 않다면, 가장 가까운 코인세탁소를 찾는 것을 추천한다.

    Featured image: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