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큐

불타버린 슈리성, 재만 남은 세계 유산, 무너져내린 오키나와 류큐왕국의 자존심

2019년 할로윈인 10월 31일, 오늘. 아침부터 일본은 슬프고 아픈 소식을 뉴스로 보도했다. 슈리성(首里城), 오키나와의 상징적인 건축물이자, 류큐왕국의 상징이며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이 궁전이 화마를 이기지 못하고 무너져내리고 있다는 소식이었다. 那覇・首里城で火災、消火活動中 正殿と北殿は全焼かhttps://t.co/ISz2ZxhIia那覇市の #首里城 の正殿付近で火災が発生し、現在も消化活動中です。正殿と北殿が全焼したとみられています。首里城跡は2000年に世界遺産登録。住民は「私たちにとって神様みたいな存在。涙で言葉が出ない」。 pic.twitter.com/VTUTuFkWtW — 朝日新聞デジタル編集部 (@asahicom) October 30, 2019 날이 밝기도 전, 어둠속을 활활 타오르는 불길이 대낮처럼 환히 밝혔고, 화재 진압은 쉽게 되지 않았으며 목조 건물의…